복수 – Revenge

집. 집이라고면서 뭐를 생각한다? 나에게, 집의 뜻이 많이 있다. 고향, 애인의 껴안, 할머니의 향수… 근데 ‘적의 칼’ 들어면서 뭐를 말한다?
‘뭐야 이게?’
‘이게 뭐야?’
‘군인이죠?’
‘이순신 장군이죠?’
근데 아니다.
다섯년에 동안, 계속 계속 찾고 있다. 저 사람은 쉽게 찾지 않다.
근데 드디어, 그 놈은 찾다.
내일은 그 날이다.

ㅡㅡㅡ

그 놈을 접근했을 때, 으르렁거린 바람이 있었다. 들판에 찾았다. 그는 종자를 뿌렸다. 그의 손들은 힘들이지 않은 움직을 것 같았다.

“김민후?” 저는 그 놈에게 물어봤다.
그는 돌아섰다. 나를 보시면, 어리둥절해하는 것 같았다.
“나를 기억 안 해?”
그 놈의 얼덜덜한 얼굴이 놀라졌다. 그의 눈이 넓어지고 얼굴이 얼어붙은 져다봤다.
“너…”
“그래. 기억지? 너 때문에 난 못 살아.”
그 놈 말해 전에, 저는 그에게 달리고 그 놈의 얼굴을 주먹으로 한 대 쳤다. 김민후는 비틀거렸다. 저는 주먹을 들어올리지만 펀치 전에 그 놈은 말했다.
“잠깐만 제발” 그는 애원했다.
근데 제가 노발대발하고 있었다. 광대뼈에 주먹을 쳤다.
그 때, 그 놈은 주머니에서 칼을 꺼냈다.
“그래. 나도 죽여. 부머님처럼.”
그의 칼 목을 해쳤다. 그의 칼 가죽에 구멍을 뜷었다.
“아니. 못 할 거야. 내 부모님 죽을 있는 알지 않아지?”
“그래서 뭐? 내 부모님이 죽여!”
“응. 근데 니 부모이 내 부모님을 죽여. 이 살-죽 주기가 그만하고 싶어. 우리 그만해. 어?”
“넌 쉽게 말하지. 이미 복수했어. 아무튼, 내 부모님이 너 부모님을 죽여? 있음짓하지 않은 이야기.” 지상에 내벝었다.
“그래, 그럼. 너를 죽여. 해줘.”
근대 저는 용기를 잃졌다.
“아니. 오늘 아니야. 어쩌면 내일이야.”
저는 돌아서서 가 버렸다. 그에게 다시 찾지 않았다.

Home. When I say “home,” what do you think? To me, “home” has many meanings. Hometown, a lover’s embrace, my grandmother’s perfume… but if I said it also meant my enemy’s knife, what would you say?

“What is this?”

“You’re General Lee Sun-Shin, aren’t you?”

But that’s not it.

I have been constantly searching for five years. That person wasn’t easy to find. But finally, I’ve found the bastard. Tomorrow’s the day.

When I approached him, the wind was growling like a dog. I found him in a field, sowing seeds.  His hands seemed to move without difficulty.

“Kim Min-Ho?” I asked him.

He wheeled around. When he saw me, he looked puzzled.

“You don’t remember me?”

His expression turned to surprise. His eyes grew wide and his face stared at me, frozen.

“You…”

“That’s right. So you remember? I can’t live because of you.”

Before the man could speak, I rushed to him and hit him square in the face. He reeled. I raised my fist again, but he spoke before I could hit him.

“Wait… please” He begged.

But I was furious. I hit his cheekbone. At that moment, the man before me pulled a knife out from his pocket.

“Fine. Kill me too. Like my parents.”

He brought his knife to my throat. The blade pierced my skin.

“No. I can’t do it. You don’t know how my parents died, do you?”

“So what? You killed my parents!”

“Yeah. But your parents killed mine. I want to stop this life-death cycle now. Let’s stop. K?”

“Easy for you to say. You’ve already got your revenge. Anyway, my parents killed your parents? That’s an unlikely story.” I spat on the ground.

“Fine, then. Kill me. Do it.”

But I’d lost my courage. “No. Not today. Maybe tomorrow.”

I turned and left. I didn’t try to find him again.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